검색
  • MOPIC

[Samsung Newsroom] “남다른 아이디어·도전정신으로 예비 유니콘 등극”, C랩 스핀오프 우수 기업을 만나다


실패의 반복은 의미 있는 결과를 만든다. 그래서 삼성전자는 직원들에게 ‘딴짓’을 독려한다. 담당하는 업무를 벗어나도 좋고 실패해도 좋다. 직원들이 새로운 아이디어를 발전시킬 수 있는 기회를 활짝 열어두고, 과감한 도전을 권장한다.


삼성전자는 2012년부터 사내벤처 프로그램 크리에이티브랩(Creative Lab, 이하 ‘C랩’)을 운영하며 창의적 조직 문화를 확산하고 있다. 2015년부터는 시장성과 사업성이 높은 C랩 프로젝트를 선발해 스타트업으로 독립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C랩 스핀오프(Spinoff)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C랩 스핀오프는 올해 상반기 선정된 ‘에듀테크’ 관련 2개 스타트업을 포함해 총 59개의 스타트업을 배출했다.


뉴스룸에서 C랩 스핀오프 시행 7주년을 맞아, 남다른 아이디어와 도전 정신으로 눈에 띄는 성과를 내고 있는 스타트업 2곳을 만났다.


스핀오프 8호 기업 ‘모픽’, 실감 나는 3D 세계 구현


3D 안경 없이도 3D 영상을 볼 수 있다? 한 발 앞선 기술력으로 과감하게 창업에 도전한 모픽(MOPIC)은 프레임 너머의 3차원 세계를 디스플레이 위에 실재감과 입체감 있게 구현하는 것을 목표로 달리고 있다.


모픽의 신창봉 대표는 “평면 디스플레이에서 3차원의 깊이감을 추구하는 니즈는 분명 확대될 것이라 확신했고, 삼성전자 연구소에서 동료들과 일군 기술에 대한 확고한 믿음이 있었다”며, “스핀오프 기업으로 선정된 후 사업성을 인정받았다는 자부심으로 기뻤다”고 회상했다.


2017년에는 모바일 기기용 무(無)안경 3D VR 뷰어 ‘Snap3D’를 출시하며 초기 입지를 탄탄히 굳혔다. 평소에는 보호케이스로 활용하다가 3D 영상을 볼 때 화면 위로 돌려 끼우면 맨 눈으로도 입체 화면을 감상할 수 있다. 2019년 CES에서 혁신상을 수상하며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신대표는 “사람은 두 눈을 가지고 세상을 3차원으로 보기 때문에, 3D 디스플레이는 2D 디스플레이보다 더 자연스러운 시청 방식”이라며, “궁극적으로 마치 화면 속 공간에 들어와 있는 것 같은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삼성전자와 CES 등 해외 전시 경험 밑바탕… B2B로 방향 전환하니 데스밸리 극복


대부분의 스타트업들은 이른바 ‘데스밸리(죽음의 구간, 창업 3~5년차)’를 지난다. 스핀오프 이후 약 7년째 항해중인 모픽은 어떤 파도와 폭풍우를 견뎌왔을까.


신대표는 “삼성전자 스핀오프의 초기 투자 지원으로 제품과 기술 개발에 전념할 수 있었지만, 기대와는 달리 모바일용 3D 콘텐츠 시장이 활성화되지 않아 콘텐츠 확보가 어려웠다”고 말했다. 3D 콘텐츠를 볼 수 있는 도구는 준비되었지만, 막상 볼 수 있는 3D 컨텐츠가 충분하지 않았던 것. 언제 열릴지 알 수 없는 거대한 벽 앞에서 오래도록 기다려야 했다.


신대표는 “다시 원점으로 돌아가 시장을 재분석해 명확한 수요가 있는 내시경 수술, 디지털 현미경 등 B2B로 비즈니스 모델을 과감하게 전환하는 등 돌파구를 찾을 수 있었다”며 “삼성전자와 함께 CES와 IFA 등 세계적인 전시에 참여한 경험이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예상 못한 산업에서 ‘수요’를 만날 수 있었던 기회였고, 글로벌로 시각을 넓힐 수 있는 경험”이라고 설명했다.


C랩 스핀오프는 ‘동기부여’ 그 자체


신대표는 “실패를 응원해 준 스핀오프 제도는 ‘동기부여’ 그 자체”라고 말한다. 직원들에게 새로운 아이디어를 직접 실현해볼 수 있도록 독려하고, 회사 밖 시장을 열어볼 수 있는 안정적인 기회도 제공한다. 삼성전자 직원들은 C랩 스핀오프를 통해 ‘지금 내가 하고 있는 업무가 내 미래 사업에 어떤 영향과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인가?’와 같은 질문을 할 수 있게 되었다. 사내에 확산되는 도전정신과 기업가 정신은 창의적인 조직문화로 이어졌다.


기술 기반의 스타트업 배출은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에도 활력을 주고 대기업에도 긍정적인 자극이 된다. 신대표는 “모픽이 스타트업 도전을 꿈꾸는 이들이게 ‘동기부여’가 되길 희망한다”며, “혁신 제품으로 새로운 시장을 열어가는 사례를 만들 것”이라는 포부를 전했다. 또 “삼성전자와 스핀오프 기업들의 협업 사례가 많아져, 새로운 기회와 가치를 만들어 갈 수 있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Samsung Newsroom on May 24, 2022

조회수 33회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