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MOPIC

모픽, 3D 안경 없이 생생한 입체영상 구현…"車디스플레이에도 적용 확대"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쇼핑몰 ‘웨스트필드 글로리아스’에서 전시된 모픽의 디스플레이. >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최대 쇼핑몰이 한국 스타트업의 혁신 기술을 선보이는 ‘테스트베드’(시험대)가 됐다. 서울시의 창업 지원기관 서울창업허브의 일명 ‘PoC’(Proof of Concept·개념 증명) 사업을 통해서다. PoC는 기존 시장에 신기술을 도입하기 전에 검증하는 단계를 뜻한다.


서울창업허브는 한국무역협회와 국내 혁신 기술 스타트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스페인 테스트베드 프로그램’을 지난 6월부터 9월까지 3개월 동안 진행했다. 총 80개 스타트업이 이 프로그램에 지원했고, 최종 선정된 5개 혁신 스타트업이 스페인에서 자사 제품과 서비스를 소개했다. 이태훈 서울창업허브 창업본부장은 “앞으로 국내 우수 스타트업이 지속적으로 유럽 전역에 진출할 수 있도록 테스트베드 사업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첨단 디스플레이 스타트업 모픽도 이번 서울창업지원 사업에 참여한 기업 중 하나다. 모픽은 삼성전자에서 근무한 엔지니어 출신이 2015년에 창업한 회사다. 삼성전자에서 입체영상 관련 기술을 개발하다 스핀오프(사업 파생형 창업) 방식으로 설립했다. 삼성전자와 삼성벤처투자의 투자를 받았다.


https://www.hankyung.com/it/article/2021110825431

조회수 18회댓글 0개